메뉴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5·18 도화선 전남대 시위
왜곡

전남대 정문에서 대치중인 학생들 

 

5월 18일 오전 9시경 전남대학생 200여 명이 대학 정문에서 계엄군에게 도서관 출입을 요구하다가 포고령에 의거, 거절당하자 사전에 은닉·지참한 돌을 책가방에서 꺼내어 투석·대치함으로써 광주사태는 시작되었다.
 -1982 육군본부 계엄사(戒嚴史)


전남대 교문에는 이날 새벽 진주한 7공수여단의 경비병들이 학생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었다. 그런데 학교 출입을 제지당한 학생들이 한순간 경비병들을 향해 돌을 던지며 공격하기 시작했다. 주변에 돌을 주울 만한 곳이 없었던 점에 비추어 학생들은 돌을 미리 가방에 담아 왔던 것이다.
 -2017 전두환 회고록 1권 390쪽

 

5월 17일 24시를 기해 비상계엄이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7공수여단 본부 소속 장병 10/76명(장교/사병), 33대대 45/321명, 35대대 39/283명이 17일 밤 전북 익산에서 광주로 옮겨온다. 33대대는 전남대와 광주교대, 35대대는 조선대와 전남대 의대에 배치된다.
신군부 쪽은 항쟁의 도화선이 된 정문 앞 충돌에 대해 입이라도 맞춘 듯 ‘학생들이 돌멩이를 미리 가방에 준비해간 것’ 으로 기록하거나 진술하고 있다. 이런 주장은 1995~96년 5ㆍ18 재판까지 이어지며, 2017년 4월 펴낸 ‘전두환 회고록’ 에서 정점에 오른다.

 

진실

80년 5월 전남대 정문 시위 취재기
(전남일보 나의갑 기자)


5·18당시 나의갑 기자의 취재수첩

 

 

1980년 5월18일 아침, 일요일만 허용되는 늦잠을 조동수 사회부장이 전화로 일으켜 세웠다. 일요일은 신문이 쉬는 날이었다.
“혹 모르니까, 전남대하고 조선대 한번 가볼란가.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민족민주화대성회 마지막 날(5월16일) 밤, 전남대 총학생회장 박관현이 분수대에 올라가 뭔 일이 생기면 오전 10시에 각 학교 정문 앞에서, 그것이 불가능하다면 낮 12시 도청 앞에서 만나자고 했었제?” 전남일보 4년차 기자인 나는 김동현 사진기자, 김성 수습기자와 함께 취재차량 포니를 타고 조선대, 광주교대를 거쳐 전남대 정문 앞에 도착했다. 오전 9시쯤 됐다. ‘정부 조치로 휴교령이 내려졌으니 가정학습을 하기 바란다’는 총장 명의의 공고문이 정문 앞에 게시되어 있었다. 정문 안팎으로 7공수 30~40명이 등허리에 M16소총을 어슷하게 메고 방석망이 붙은 헬멧을 쓴 채 진압봉과 방패를 들고 도열해 있었다. 정문 수위실(1층) 옥상에 거치된 LMG(경기관총)는 위압적이었다. 40~50명의 학생들이 정문에서 30m쯤 떨어진 용봉교에 무리 지어 있었다. 더러는 군인들을 향해 학교에 들어가게 해달라며 큰소리를 외치기도 했다.
정문 앞으로 다가가 기자임을 알리고 소령을 불러냈다.
“나는 대학을 출입하는 기자인데, 기자는 학교에 무슨 일이 생겼는지 알고 있어야 할 것 아닙니까? 그러니 날 좀 들여보내 주세요. 공부하러온 학생들도 보내주시고요.” 난 당시 광주경찰서(현 광주동부경찰서)를 담당하고 있었다. 소령을 설득할 수 있겠다 싶어 거짓말을 했던 거다.
“공고문도 안 봤어요? 교수고 학생이고 아무도 못 들어갑니다. 돌아가세요.”
오전 9시20분쯤, 소령이 핸드마이크를 들고 정문 앞으로 나와 “휴교령이 내려졌으니 학생들은 집으로 돌아가라”고 경고했다. 학생들이 꿈쩍도 않자 소령이 돌격명령을 내렸다. 군인들은 등 뒤에 M16을 멘 채 진압봉을 머리 위로 휙휙 내돌리며 학생들을 150m 가량 쫓아갔다. 이것이 7공수의 1차 공격이다. 학생들은 다치지도 않았고, 돌 하나 던지지도 않았다. 정문으로 돌아가던 군인들이 용봉교에 이르러 애먼 데에 화풀이를 했다. 다급한 김에 미처 못 타고 간 학생들 자전거 여남은 대를 번쩍번쩍 들어 올려 용봉천에 던져버렸다.
오전 9시40분이 지나면서 학생들은 100명쯤으로 늘어났고, 60~70m를 사이에 두고 군과 실랑이를 벌였다.
핸드마이크가 “지금 당장 귀가하지 않으면 강제 해산시키겠다”고 압박하자 군인들이 흡사 대부사리같이 달려들었다. 이 2차 공격 때 군인들에게 잡힐 것 같아 길가에 둘러서서 얘기하고 있는 한 무리의 어른들 속으로 뛰어들었다.
“저는 전남일보 기잡니다. 막아 주세요.”
“이 사람은 기자요, 기자! 데모하는 기자 봤소?”
뒤쫓아 온 두 군인이 사냥감이라도 놓친 듯한 표정을 지으며 이내 학생들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군인들은 학생들을 500m쯤 맹렬하게 추격했다. 뒤처져 달아나던 학생들 가운데 2명이 진압봉에 머리를 맞아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골목길로 도망치는 학생들도 있었으나 군인들은 끝까지 쫓아갔다. 15분쯤 지나 군인들은 정문으로 복귀했고, 나 기자는 골목길로 갔다. 토끼처럼 놀란 주민들이 수군거리고 있었다. 군인들이 가정집과 독서실(사설)로 뛰어 들어간 학생들을 붙잡아 난타했다고 일러 주었다.
성난 학생들은 그제야 돌멩이를 집어 들었다. 건축공사가 한창인 정문 쪽 길가에는 돌이나 시멘트벽돌이 군데군데 쌓여 있었다.
 나 기자는 공중전화를 걸어 조동수 사회부장에게 급보를 전했다.
“전남대인데요. 지금 유혈사태가 발발했습니다. 편집국 기자들한테 비상을 걸어 호외 대비를 해야 되겠습니다.”
시간은 오전 10시를 넘고 있었고, 학생들은 얼추 170명 정도. 용봉교에 다다라 일제히 손에 든 돌멩이를 던져댔다. 군인들은 학생들의 투석을 피하지도 않고 무덤 앞의 망주처럼 부동자세로 서 있다가 3차 공격을 가했다. 800m쯤 떨어진 살레시오고등학교 옆길까지 쫓아 나와, 학생들이 피했을 법한 곳을 일일이 뒤지고 다녔다. 아까보다 진압봉의 강도가 셌던 만큼 부상자가 더 많으리란 짐작은 어렵지 않았다.
군인들이 제자리로 돌아가자 골목길에 숨어 있던 학생들이 살레시오 고교 옆길로 몰려들었다. 누군가 “도청으로 갑시다. 거기 가서 싸웁시다”고 소리쳤다.
학생들이 광주역을 거쳐 금남로3가 광주은행 본점 앞에 진출한 것은 오전 10시40분쯤.
광주의 큰불은 그렇게 타올랐다. 



11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초기 공수부대 강경진압
다음글 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인스타그램
  • 인쇄
Top이동
61965 광주광역시 서구 내방로 152 5·18기념문화센터 1층 5·18기념재단(쌍촌동 1268번지) 전화번호 062-360-0518 팩스번호 062-360-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