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보도자료

HOME > 알림·홍보 > 보도자료
1044번 게시글
[보도자료 2021-122] 죽음으로 진실을 묻을 수 없다. 전두환은 죽더라도 5·18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
글쓴이 : 5·18기념재단    작성일 : 2021-11-23     조회 : 279
  • 보도자료 2021-122호
  • 보도자료
  • 2021년 11월 23일
  • 5·18기념재단
    광주광역시 서구 내방로 152 5·18기념문화센터
    전화 (062)360-0518
    전송 (062)360-0519
  • The May 18 Memorial Foundation
    Postcode 61965. Korea Republic.
    Gwangju Seo-gu Naebang-ro 152
    Telephone (+82)62-360-0518
    Fax. (+82)62-360-0519
[홍보담당] 5·18기념재단 고백과증언센터 팀장 최경훈 062-360-0553
[관련문의] 5·18기념재단 사무처장이기봉 062-360-0503

다음 사항의 보도를 부탁드립니다.


죽음으로 진실을 묻을 수 없다

전두환은 죽더라도 5·18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

 

 

국가전복과 5·18학살 주범, 민간인 대학살 책임자 전두환이 사과 없이 23일 사망했다. 전두환은 군 내 사조직 하나회를 결성하여 군사반란을 일으켜 집권하고, 5·18민주화운동을 유혈진압한 뒤 1980년부터 88년 초까지 대통령 자리를 차지했다. 

 

계속되는 거짓말과 왜곡으로 국민과 대한민국 사법부를 기망한 전두환은 반성과 사죄는 커녕 자신의 회고록으로 5·18 영령들을 모독하고 폄훼하면서 역겨운 삶을 살았던 학살자 전두환은 지연된 재판으로 결국 생전에 역사적 심판받지 못하고 죄인으로 죽었다. 

 

학살자 전두환은 자신이 5·18과 무관하다며 구차한 변명과 책임회피로 일관해 왔다.

 

우리는 시민 대학살자 전두환의 고백과 참회, 사법부의 엄벌을 강력히 촉구해왔다. 그동안의 재판이 대한민국 헌정사를 유린하고 무고한 시민을 학살한 책임자에게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묻는 ‘역사적 심판’이 되기를 기대해 왔지만 그의 죽음으로 이마저도 기대할 수 없게 되었다.

 

하지만 우리는 오월학살 주범들에게 반드시 책임을 묻고, 만고의 대역죄인 전두환의 범죄행위를 명명백백히 밝혀 역사정의를 바로 세워나갈 것이다!

 

 

2021. 11. 23.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5·18기념재단

 

  2021-11-23(화) 11:30 5·18기념재단 오월기억과저장소 

 

 

+ 2021-8-9 전두환 항소심 첫 출석 사진 [보도자료 2021-85] 민주주의 최대 수혜자 전두환을 적법하게 재판하라

https://518.org/nsub.php?PID=0202&page=2&category=&searchText=&searchType=&action=Read&page=2&idx=1006

 

 

 

첨부파일


1044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보도자료 2021-121]5·18 북한군 개입설 주장 지만원, 4년 구형. 내년 1월 최종선고 ...
다음글 [보도자료 2021-123] 우리만 모르는 세계 민주주의와 인권 - 1탄 아프가니스탄(11.26.)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인스타그램
  • 인쇄
Top이동
61965 광주광역시 서구 내방로 152 5·18기념문화센터 1층 5·18기념재단(쌍촌동 1268번지) 전화번호 062-360-0518 팩스번호 062-360-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