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보도자료

HOME > 알림·홍보 > 보도자료
1031번 게시글
[보도자료 2021-109](성명서)살아남은 자들은 진상규명 조사 협조하여 죄인의 옷을 벗으라
글쓴이 : 5·18기념재단    작성일 : 2021-10-26     조회 : 328
  • 보도자료 2021-109호
  • 보도자료
  • 2021년 10월 26일
  • 5·18기념재단
    광주광역시 서구 내방로 152 5·18기념문화센터
    전화 (062)360-0518
    전송 (062)360-0519
  • The May 18 Memorial Foundation
    Postcode 61965. Korea Republic.
    Gwangju Seo-gu Naebang-ro 152
    Telephone (+82)62-360-0518
    Fax. (+82)62-360-0519
[홍보담당] 5·18기념재단 고백과증언센터 팀장 최경훈 062-360-0553
[관련문의] 5·18기념재단 사무처장이기봉 062-360-0503

다음 사항의 보도를 부탁드립니다.

 

(성명서)

살아남은 자들은 진상규명 조사 협조하여 죄인의 옷을 벗으라

- 故 노태우 국립묘지 안장 반대, 진상규명 철저 진행 촉구

 

노태우는 죽더라도 5·18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 

우리는 노태우의 국립묘지 안장을 반대한다. 

학살 책임자 대상 진상규명 조사는 더욱 철저하게 진행되어야 한다.

 

 

군부 쿠데타의 주동 세력, 직접선거로 당선된 첫 대통령 노태우가 26일 향년 89세로 사망했다. 군인 출신 정치인 전두환과 육사 동기인 고인은 제4공화국 당시 군내 사조직 ‘하나회’를 결성해 1979년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키고, 5·18 당시 광주 시민 학살에 동참했다. 

 

6월 민주항쟁 이후 대통령이 된 노태우는 1988년, 5·18을 ‘민주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규정하면서도 5·18 때 계엄군이 일방적으로 폭력을 휘두른 것이 아니라 사태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시민과 군인, 경찰이 충돌하여 많은 희생자가 나온 것이라며 책임의 본질을 흐리려 했다. 그의 회고록에서도 사과는 없었다. 

 

1980년 발포책임 등 진상규명의 핵심 열쇠를 가진자 중 한 사람 노태우는 추징금 2600여 억원을 완납하고 아들 노재헌씨를 통해 대리사죄 등 용서를 구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본인의 사죄는 물론 진상규명 관련 고백과 기록물 공개, 왜곡·조작된 회고록을 교정하지 않음으로써 끝까지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다.

 

우리 사회는 재포장된 군부독재의 역사가 아닌, 5·18에 대한 진상규명을 다시 조명해야 한다. 진심어린 사죄와 증언으로 5·18진상규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것만이 살아남은 자들의 죄업을 씻는 최소한의 길임을 숙고하기 바란다. 

 

 

2021. 10. 26.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5·18기념재단

 

 

붙임: 1. 노태우 회고록 상·하 표지 이미지 1부. 

      2. 노태우 회고록 상권 ‘광주사태’(246~247쪽) 캡쳐 1부.  끝.

 

 


 


 

 

 

첨부파일


1031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보도자료 2021-108] 2021년 청소년 대상 5·18 인식조사 결과
다음글 [보도자료 2021-111] 광주인권상 수상자들 ‘아시아 군사·권위주의 정권의 인권활동가 탄...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인스타그램
  • 인쇄
Top이동
61965 광주광역시 서구 내방로 152 5·18기념문화센터 1층 5·18기념재단(쌍촌동 1268번지) 전화번호 062-360-0518 팩스번호 062-360-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