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보도자료

HOME > 알림·홍보 > 보도자료
13번 게시글
<성명서>한나라당 인권위원장의 사과와 당 차원의 징계를 요구한다.
글쓴이 : 5·18기념재단    작성일 : 2006-05-17     조회 : 4604
<성명서> 한나라당 인권위원장의 사과와 당 차원의 징계를 요구한다.
- 한나라당은 고이즈미를 닮아가려는 것인가? -
  지난 15일 “4.19의 개혁의지와 5.16의 혁명동기가 일치한다”는 한나라당의 인권위원장(정인봉)의 한나라당 홈페이지 글은 한나라당 인권위원장의 자질과 한나라당의 역사인식이 어느 정도인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국민의 민주화 열망을 혼란으로 규정하고 탄압했던 5.16 쿠데타를 4.19와 동일하게 보고, 오히려 5.16이 4.19를 계승하는 것처럼 표현한 것은 한나라당 소속의 한 국회의원의 생각이라기보다는 그가 속한 당의 역사인식 수준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놀라울 뿐이다. 그렇다면 5·18의 민주화 의지와 신군부의 쿠데타 동기가 일치하며, 5·18의 혼란을 신군부 세력의 쿠데타로 막아 정치적 민주화를 완성했다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5.16 쿠데타 세력은 4.19 민주화 의지를 짓밟아버렸을 뿐만 아니라 독재체제를 정당화했는데, 바로 이런 독재정치에 대한 목숨을 건 저항이  60~70년대의 민주화 운동임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며칠 전 열린우리당 인권위원장이 ‘질서유지를 목적으로 광주에 군이 투입되었다’는 실언을 해서 국민들을 실망시키더니, 이제는 한나라당의 인권위원장이 이를 뛰어넘는 글로 국민들을 당혹스럽게 하고 있어 참담할 뿐이다.
  한나라당 인권위원장의 이와 같은 글은 마치 일본의 고이즈미 총리를 연상케 한다. 일본의 역사 왜곡에 가장 목소리를 높였던 정당이 그런 과오를 답습하고 있는 점은 이제까지의 행동의 진정성에 대해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역사에서 국민의 민주화 요구를 탄압하고 이를 정당화했던 세력이 어떤 말로를 맞이했는지 잘 알고 있다. 반세기가 지나지도 않은 사건을 그럴듯한 논리로 포장하여 정당화하는 시도는 역사왜곡의 발원지가 주변 강대국만이 아니라 우리 내부의 이런 세력에도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한다.
  한나라당은 5·18민주화운동 26주기를 맞아 망월동 국립묘지를 참배하여 영령들을 추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당의 ‘인권’을 대표한다는 자의 역사 인식이 민주화 운동과 쿠데타를 구별하지 못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당에서도 이에 대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볼 때, 과연 그들이 5·18묘지를 참배할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따라서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한나라당 인권위원장은 본인의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
2. 한나라당은 당 차원의 사과와 해명을 하고, 당 인권위원장을 즉각 징계하라.
  만약 한나라당이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앞에서 밝힌 것처럼 그들이 내일 망월동 묘역 참배 자격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 향후 일어날 사태에 대해 우리는 책임질 수 없으며, 모든 책임은 한나라당에 있음을 알아야 한다.
2006년 5월 17일
             (사)5·18민주유공자유족회
            (사)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사)5·18구속부상자회
            (재)5·18기념재단
첨부파일 첨부파일 없음


13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5ㆍ18민주장승전 개막식, ‘80년 오월, 우리를 지켜준 시민군처럼’
다음글 [성명서]5월 단체를 사칭,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행태를 규탄한다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인스타그램
  • 인쇄
Top이동
61965 광주광역시 서구 내방로 152 5·18기념문화센터 1층 5·18기념재단(쌍촌동 1268번지) 전화번호 062-360-0518 팩스번호 062-360-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