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재단활동

HOME > 알림·홍보 > 재단활동
2077번 게시글
5·18 기획전시 <없는 일을 만들어-서>展( ~9.30.)
글쓴이 : 5·18기념재단    작성일 : 2021-08-19     조회 : 152




5·18 기획전시 <없는 일을 만들어-서>
2021. 8. 20.(금) ~ 9. 30.(목) 9:30~17:30, 추석 당일 휴관
5·18기념문화센터 B1 전시실
온라인 전시: 5·18기념재단 홈페이지(www.518.org, 9월~ )


5·18기념재단은 8월 20일부터 5·18기획전시 <없는 일을 만들어-서>를 개최한다.

<없는 일을 만들어-서>는 장동콜렉티브(김소진, 이하영) 기획하고 고유진, 박금비 송미경, 오기리, 이시마, 황민규 작가의 참여로 기획됐다. 젊은 예술가들이 함께 만들어갈 ‘없는 일’은 80년 오월 이후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왜곡과 폄훼의 말들을 넘어 우리가 지금-여기에서 해야 할 일을 함께 생각하고자 한다.


전시 구성: ▲없는 일을 만들어서,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지, ▲없던 일이 되지 않기 위해 우린 없는 일을 만들었네, ▲없는 일을 만들어-서, 우리 


00. 전시 도입부인 ‘없는 일을 만들어서’에는 신문 자료와 기록 문서 등을 재편집한 설치물이 전시된다. 1980년 5월 없는 일을 있게 한 소문과 왜곡의 말들을 조명하며 이야기를 시작한다. 

01.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지’에서는 새로운 없는 일을 이야기하기 전, 잠시 과거의 없는 일이 만든 아픔과 상처를 응시하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한다. 고유진 작가의 설치작업과 송미경 작가의 회화 연작을 통해 사건을 겪지 않은 세대가 아픔을 기억하고 애도를 표하는 방식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 고유진, 송미경 작가
 
02. ‘없던 일이 되지 않기 위해 우린 없는 일을 만들었네’는 없는 일이 만들어낸 폭력과 억압 속에서 시민들은 전에 없는 일을 만들어가며 서로를 돌보고 지켰다. 사건이 남긴 여전히 유효한 가치들을 발견하고 실천할 방안을 고민해 보고자 한다. 5·18을 기억하는 지금 세대의 이야기가 이경옥 작가의 작품과 함께 소개된다. 이와 더불어 숨은 영웅들, 일상을 지켜낸 ‘위대한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긴 작가의 한국화 작업을 살펴볼 수 있다. 
- 오기리 작가

03. ‘없는 일을 만들어-서, 우리’는 이제 무엇에 저항해야 하는지, 그날 광주 시민들이 꿈꾸던 세상과 지금 우리 앞의 세상은 얼마나 가까운지 질문을 던진다. 일상의 권위주의에 저항하고 좀 더 평등한 세상을 꿈꾸며, 기억을 기억하기 위한 노력을 통해 우리가 꿈꾸는 ‘대동세상’을 함께 그린다. 
- 박금비 이시마 황민규 작가






첨부파일


2077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도미야마 다에코 선생을 추모하며
다음글 2021 부마아카이브전 <이웃집 투사들>展(8.17.~29.)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인스타그램
  • 인쇄
Top이동
61965 광주광역시 서구 내방로 152 5·18기념문화센터 1층 5·18기념재단(쌍촌동 1268번지) 전화번호 062-360-0518 팩스번호 062-360-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