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재단활동

HOME > 알림·홍보 > 재단활동
2086번 게시글
5·18기념재단 창립 27주년, 그리고 재단 설립 취지서(1994.8.30.)
글쓴이 : 5·18기념재단    작성일 : 2021-09-02     조회 : 83

 

 

5·18기념재단 창립 27주년, 그리고 재단 설립 취지서(1994.8.30.)



5·18기념재단은 5·18희생자들이 정부로부터 받은 보상금 일부와 국민성금, 해외동포 성금으로 설립된 비영리 민간 재단법인이다.


5·18기념재단 창립 27주년(8.30)을 맞이한 임직원은 8월 27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재단 설립취지서’를 읽었다. 



5·18기념재단 임직원은

 - 5·18민주화운동 당시 존재했던 시민자치 공동체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살아있는 역사교육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5·18의 정신과 가치를 이어가겠습니다.

 - 국경을 넘어 세계인의 인권과 평화 운동에 앞장서서 5·18을 알리겠습니다.

 - 소수자로 소외받는 이와 연대하여 평등과 나눔의 5·18정신을 실천하겠습니다.

 - 진실조사·자료수집·연구·발간 등을 계속해서 5·18의 진실을 밝혀내겠습니다.

 - 이를 위해서 다양한 학술·연구·교육·국제·문화·연대사업을 진행하겠습니다.






 

 


 

5·18기념재단 창립 선언문


광주가 다시 섰습니다. 5월이 다시 섰습니다.


위대한 항쟁정신과 숭고한 대동정신을 기념하고 계승 발전시켜

조국과 사회의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한 「5·18기념재단」이 창립되었습니다.


그동안 항쟁정신의 기념과 계승에 비해 게을렀던 대동정신의 기념과 계승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일 「5·18기념재단」이 어려운 준비과정을 거쳐 마침내 창립되었습니다.


5월은 명예가 아니고 멍에이며, 채권도 이권도 아닌 채무이고, 희생이고, 봉사입니다. 


5월은 광주의 것도 구속자, 부상자, 유가족의 것도 아니고 조국의 것이고 

전체 시민과 민족의 것이라는 것을 깨달은, 

또한 5월이 광주의 5월로 올바로 서야 진정한 전국화, 세계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깨달은 각계의 시민들과

5월민중항쟁 관련 구속자, 부상자, 유가족들이 함께 힘을 모아


항쟁진상, 조사사업, 기념사업, 장학사업, 학술·연구·문화사업, 홍보·출판사업, 자선·복지사업, 5월정신 실천자들에 대한 시상사업을 해나갈 「5·18기념재단」을 마침내 창립하였습니다.


광주가 다시 섰습니다. 5월이 다시 섰습니다.


구속자, 부상자, 유가족들이 5월을 더럽히고 가신 임들을 욕되게 하고 광주를 부끄럽게 하고

시민들을 분노케 한 지난날의 잘못을 뉘우치고 80년 5월의 정신과 자세로 되돌아갈 것을 다짐하며

가신 임들과 7천만 겨레 앞에 옷깃을 여미고 섰습니다.


시민들 앞에 고개 숙이고 나란히 섰습니다. 「5·18기념재단」이 창립되었습니다. 가신 임들이 환하게 웃고 계십니다.

 

1994년 8월 30일



※ 창립 선언문은 재단창립준비위원회, 5·18광주민중항쟁동지회 등 관련 단체 회원들의 의견을 종합하여 5·18 마지막 수배자 합수 윤한봉(1948~2007)이 작성하였다.

 

 

 




5·18기념재단 설립 취지서

 

 

80년 5월 광주에서 발생했던 민주화운동은 광주 시민 뿐만 아니라 전국민에게 커다란 충격과 분노를 가져다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이 민주화운동은 유신이후 민주주의를 갈망하던 국민들의 가슴속에 용기와 신념을 불어 넣었으며 오랜 기다림 끝에 탄생한 문민 정부의 초석이 되었습니다. 우리 5월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은 80년 5월의 위대한 민주 정신과 숭고한 대동 정신의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재단법인 5·18기념재단을 창립하고자 합니다.  

 

돌이켜보면 갈등과 반목으로 점철된 세월이었지만 이 모든 것들은 다시 한번 하나되는 광주 5월을 탄생키기기 위한 산고였으며 진통이었습니다. 5월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은 가신 님들에 대한 부끄러움 속에서 다음과 같은 다짐을 했습니다.

 

  1) 80년 5월의 민주 정신과 자세로 돌아 가자.
  2) 5월의 민주 정신 계승 사업을 위해 보상금 중 일부를 기금으로 마련하여 5·18기념재단을 설립하자.

 

이와 같은 다짐은 93년 12월 1차 발기인 대회를 거쳐 1994년 8월 30일 마침내 창립 총회를 가짐으로서 그 결실을 맺게 되었습니다.

 

5월은 명예가 아니고 멍에이며, 채권도 이권도 아니고 채무이고, 희생이고 봉사입니다. 또한 5월이 광주의 5월로 올바로 서야 진정한 전국화, 세계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때달은 각계의 시민들과 5월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이 함께 힘을 모아 추모 및 기념사업, 장학 사업, 학술·연구·문화 사업·지역개발 사업을 해나갈 것입니다.

 

우리 발기인 일동은 과거의 불행했던 역사속에서 보다 발전적이고 희망적인 미래를 건설하고자 이와 같은 비영리 재단 법인을 설립하고자 합니다.

 

앞으로 5·18기념재단은 그 어떠한 정치적 외풍과 압력도 이겨나 갈 것이며, 5·18민주화운동의 위대한 정신과 숭고한 대동정신을 기념하고 계승, 발전시켜 국가와 지역 사회에 이바지 할 것을 천명합니다.

 

1994년 8월 30일

 

재단법인 5·18기념재단
발기인 대표 조철현 

 

 

 

5‧18기념재단 출범과 창립 정신(자세히 보기, 클릭)

 




첨부파일


2086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민정기 “국군 명예 위해 조비오 신부 비판, 헬기사격 근거 기록 잘 모른다” /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재판(8.30.)
다음글 전두환 흔적 지우기 프로젝트 / 인천상륙작전기념관 현판·헌시 비석 10월 중 철거 예정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인스타그램
  • 인쇄
Top이동
61965 광주광역시 서구 내방로 152 5·18기념문화센터 1층 5·18기념재단(쌍촌동 1268번지) 전화번호 062-360-0518 팩스번호 062-360-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