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소식지<주먹밥>

HOME > 자료마당 > 소식지<주먹밥>
61번 게시글
주먹밥 제41호
글쓴이 : 5·18기념재단    작성일 : 2013-09-09     조회 : 3041
발행처 5·18기념재단
발행일 2013년 9월

■ 오월의 창 | 물의 내력
■ 공간+증언 천주교 광주대교구 ② | 5·18사진전과 부산 자갈치시장 아줌마들
■ 기획 | 역사는 흐른다
  법이 없어서‘놈’이 어깨 펴고 다녔을까?
  ‘이번 정류장은 문화전당역입니다’
  “그 민주주의 제가 꼭 지킬게요”
  “역사를 지우고 어떻게 역사를 기억해?”
■ 잊혀진 역사의 현장을 찾아서 | 블라디보스토크와 사할린
  국가보다 무서운 권력의 탐욕
■ 5·18 기록물 지면 전시 ②
  기록에 삶이 있고, 역사가 있다!
■ 주먹밥이 만난 사람 | 버마의 정신, 탄 케와 민꼬나잉
  버마 현대사가 내린 두 명의 선물
■ 너머+넘어 | 전기의 분노, 밀양 송전탑
  밀양 송전탑 할매들 위험하다, 왜 765㎸ 송전탑이 문제인가?
■ 들불야학을 잇다
  인문학으로‘들불야학’을 잇다
■ 아시아토크 | 타이베이에서 열린 홍성담 판화전
  ‘동아시아에서 그 누가 예술활동으로 처형당하랴’
■ 오월문화사 | 5월 민중가요
  ‘그대 노래가 사라진다 해도 나는 그대 노래를 부르리’
■ 5·18왜곡 톺아보기 ②
  ‘장계범 독침사건’의 진실은?
■ 오월+여성 | 80년 오월, 여성은 왜 소외됐는가?
  총을 든 남성만이 5·18의 주인공일까?
독자의 소리
5·18기념재단소식
편집후기

첨부파일


61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주먹밥 제40호
다음글 주먹밥 제42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인스타그램
  • 인쇄
Top이동
61965 광주광역시 서구 내방로 152 5·18기념문화센터 1층 5·18기념재단(쌍촌동 1268번지) 전화번호 062-360-0518 팩스번호 062-360-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