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5·18은 민주주의의 실현을 위해 투쟁해 온 한국 현대사의 현재이자 미래다. 그 5·18의 진실과 정신을 똑바르게 기억하고 기념할 때 비로소 한국 현대사는 살아 움직이는 올바른 역사가 된다. 기념재단 설립의 출발은 바로 이 5·18을 어떻게 기억하고 기념 계승할 것인가에서 비롯했다.

  1980년 5월 18일, 한반도 서남단의 아름다운 도시 광주와 그 인근 지역에서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국토를 지켜야 할 군인들이 본분을 어기고 동족인 시민의 가슴에 총부리를 겨누고 무차별적인 살상 행위를 한 것이다. 그러나 놀랍게도 분노한 시민들은 물러서지 않고 무장을 하고 폭력적인 군부집단에 맞서서 용감하게 저항하였다. 시민들이 스스로 무장을 하고 불법적인 군인 집단에 저항한 사건은 한국전쟁 이후 한국현대사에서 처음 있는 일이었다.

  5월 27일까지 열흘 동안 이어진 이 항쟁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숨지고, 부상당하고, 고문을 당하고, 투옥되었다.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되는 이 비극의 피해 규모는 아직도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5월 18일에서 27일 사이에 최소 150명 이상의 민간인이 현장에서 사망하였고, 80명 이상이 현재까지도 실종 상태에 있으며, 수천 명이 부상을 당하고, 당시의 부상 후유증으로 1980년 이후에 사망한 사람도 백 명이 넘는다. 군인과 경찰도 26명이 사망했는데, 군사망자는 대부분 군부대 간의 오인 사격에 의한 사고였다.

  이 사건은 독재자 박정희 대통령이 피살당한 이후 권력의 공백기를 틈타서 전두환과 노태우를 비롯한 일부 장성들이 정권을 잡기 위해서 자행한 군사반란(쿠데타)의 연장이었다. 이 군인 집단은 1979년 12월 12일에 군사반란을 일으키고, 1980년 5월 17일에는 비상계엄을 전국으로 확대하여 정부 기능을 정지시키는 등 국가 권력을 장악해 나가고 있었다. 그런데 광주 시민들이 여기에 항거하면서 좌절될 위기에 처하자 불법으로 군대를 동원하여 무력으로 진압한 것이다. 이 군인 집단은 나중에 박정희 군부독재의 유산을 이어받았다는 의미에서 ‘신군부’라 불렸는데, 이렇게 해서 탄생한 정권이 전두환의 제5공화국이다.

  신군부의 정권 찬탈 행위에 당당히 맞선 이 열흘간의 항쟁은 오늘날 ‘5‧18민주화운동’으로 불리고 있으나, 이렇게 명예를 회복하기까지는 기나긴 인고의 세월을 기다려야만 했다. 무고한 광주 시민들을 학살하고 들어선 5공화국 정부는 이 항쟁을 ‘사회 불만 세력의 폭동’과 ‘공산주의자의 내란’으로 규정했고, 신군부가 일으킨 내란과 반란 행위에 용감하게 저항했던 항쟁의 주역들은 죄인처럼 숨죽이며 살아야 했다.

  5·18은 군부와 언론 등 반동 패권세력들에게 ‘김대중에 의한 내란 음모’ 혹은 ‘북한의 사주에 의한 폭동’으로 매도당하기도 했다. 하지만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들의 끈질긴 투쟁으로 ‘광주사태’로 비하되었던 5·18은 집단적 정당 방위로 인정되어 ‘5·18민주화운동’으로 국가가 공식적으로 명명하고, 1997년에 5월 18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도록 이끌었다. 그리고 항쟁에서 육체적 정신적 피해를 입은 이들을 ‘5·18 민주유공자’로 보상하도록 하는 한편, 망월동묘역을 2002년 ‘국립5·18민주묘지’로 승격시켰다.

  5·18은 나아가 1987년 ‘6월 항쟁’의 동력이 되어 군부독재세력을 이 땅에서 밀어내고 민주주의 국가로 가는 길을 열었다. 또한 국제적으로는 독재정권에 맞서 싸우고 있는 아시아 여러 나라 국민들에게 민주화운동이 지향해야 할 정신적 지표로 우뚝 섰다. 5·18의 진실과 정신은 국내외 민주주의 운동의 초석으로, 민주·인권·평화·통일 등 세계적 과제를 성취해가는 밑거름으로 기능하고 있다.

  기념재단은 이러한 5·18의 진실과 정신 계승을 위한 구심점으로서 의미를 갖는다. 기념재단은 역사적 저항을 오도하고 국민의 생명을 앗아간 신군부 독재 세력의 대국민 만행에 대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배상 및 보상, ▲기념사업이라는 소위 ‘5월 문제 해결 5원칙’의 관철을 위한 조직으로 출발했다.

5·18기념재단은 국민 모두가 5·18의 진실을 기억하고 그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나아가기 위해서는 항구적 조직을 가져야겠다는 일념의 결과물이다. 기념재단 설립은 5·18 민주화운동의 세계사적 의의를 항구적으로 견지하고 확대하고자 하는 의지의 발현이었다. 또한 항쟁에서 무참하게 숨진 원혼들에 대한 살아있는 자의 책무를 이어가기 위한 주체적 구성체이기도 하다.


※ 『5·18기념재단 20년사』(2014) 발췌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인스타그램
  • 인쇄
Top이동
61965 광주광역시 서구 내방로 152 5·18기념문화센터 1층 5·18기념재단(쌍촌동 1268번지) 전화번호 062-360-0518 팩스번호 062-360-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