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5·18기념재단은 ‘5·18민주화운동의 위대한 민주정신과 대동정신을 기념·계승하여 민주·자주·통일에 기여’하자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기념재단은 또한 ‘5·18정신을 계승·발전시켜 민주·인권·평화의 가치를 국내외적으로 실천 연대하여 대동세상을 구현하는 공익법인을 지향’한다. 기념재단은 이와 같은 목표와 지향을 실현하기 위해 재단 정관에 “5·18민주화운동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기념사업 및 추모사업, 5·18민주화운동정신의 정립과 계승발전을 위한 학술·연구·문화사업, 5·18민주화운동정신을 기념·계승하기 위한 장학사업” 등의 사업을 명시하였다.

  기념재단은 재단의 목표와 사업, 그 추진 방향을 재단 창립 추진 초기부터 다양한 논의를 거치고 여론을 수렴하여 확정하였다. 그 내용을 세 단계로 나누어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기념재단 목표와 기념사업 방향 설정의 첫 단계는 기념재단에 대한 국민들의 생각과 의견을 폭넓게 들어보는 것이었다. 재단은 이 작업을 1995년 9월, 전남대학교 지역개발연구소(책임 연구자 송인성 교수)에 의뢰했다. 지역개발연구소가 당시 서울시와 5대 광역시, 전남·북에 거주하는 만 20세에서 59세까지의 남녀 1천4백88명을 대상으로 ‘5·18 기념사업에 대한 의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5·18 기념사업과 관련해 우리나라 국민들은 유형사업으로 기념관 건립과 기념공원 조성을, 무형사업으로 재단설립과 기념일 제정을 가장 먼저 해야 할 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국민들은 유형적 기념사업으로 기념관 건립(53.4%)과 기념공원 조성(43.3%)을 가장 많이 지지했고, 그 다음으로는 묘역 성역화, 유물·유적 보존, 상징탑 건립 등을 꼽았다. 또한 무형적 기념사업으로는 기념재단 설립(52%)과 기념일 제정(43%)을 우선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기념사업의 추진 주체는 민관합동이어야 한다는 의견(26%)과 중앙정부가 되어야 한다는 의견(23%)이 비슷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기념관과 기념공원 건립 위치에 대해서는 광주·전남지역과 그 밖의 지역 주민 간에 상당한 견해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18 기념관 건립 장소로 광주 이외 지역 주민들이 망월동 묘역(38.7%)을 가장 선호한 반면, 광주지역 응답자들은 구 도청자리(41.6%)를 꼽았다. 기념공원의 경우에도 전체적으로는 망월동 묘역(43%)을 들었으나, 광주·전남지역 주민들은 옛 상무대 부지(48%)를 선호했다. 한편 5·18 기념사업을 위한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절대 다수(79.4%)가 공감했으며, 기념사업을 위한 재원 문제에서는 국민 성금과 정부 지원을 합해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58.5%)였다.

  기념재단의 다음 단계는 2000년 들어서 행한 재단 운영 평가와 향후 재단 발전계획 수립 시도였다. 이 시도는 이른바 <(재)5·18기념재단 발전 계획(2002년 5월, 책임연구원 은우근 광주대 교수)>으로 구체화 되었다. 기념재단은 “5·18 이후 20년 이상이 흐른 지금 5·18 기념사업과 기념사업의 주체인 재단에 대한 평가와 반성이 필요한 시점에 이르렀다. 이런 상황 속에서 5·18 기념재단과 5·18 기념사업을 평가하고 재단과 기념사업의 발전 전략을 검토할 필요성이 제기되었다”고 그 시도의 배경을 밝혔다.

  이 계획서는, ‘5·18 계승사업을 위한 전국화(지역성의 극복)와 세계화 전략(국제적 연대)이라는 두 가지 전략이 지니는 한계, 사업 계획의 수립 및 집행의 한계, 재단 사업의 확대 및 현실적 사업의 분류체계의 미비, 사업에 대한 홍보·토론 및 참여 구조의 미구축과 부실, 조직과 예산 운영의 효율성 부족’ 등이 재단이 안고 있는 문제점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한계와 문제들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사업의 특성 및 가용 자원을 고려한 시계열적 사업 분류체계 마련, 재단 사업의 효율적 배치와 업무의 체계성 구축, 사업의 결과물들을 5월 행사와 연계하여 효율성 증대, 중앙 및 지방정부의 관계 변화에 능동적 대처,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과의 연대를 통한 지역성 탈피와 전국화 추진, 재단 사업의 홍보 및 의견수렴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 등에 대한 적극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 하였다.

  또한 이 계획서는 재단은‘ 민족과 세계 안에 되살아나는 5·18’,‘지역에 뿌리내리는 5·18 기념재단’, ‘국민의 사랑과 지지를 받는 5·18 기념재단’ 등을 지표로 내걸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운영 원칙으로 ‘참여: 시민과 회원, 전문가의 참여 보장’, ‘개방: 투명하고 공개적인 재단 운영’, ‘민주: 의사 결정의 민주화’ 등을 제시했다. 그밖에도 5·18 기념사업과 기념행사의 기획과 운영을 정신계승 원칙에 초점을 맞추고, 일회성 문화행사를 탈피할 것, 대중적 참여와 체험을 활성화 할 것도 주문했다.

  기념재단은 지금 내외적인 강한 혁신 요구에 직면해 있다. 조직 체계와 운영 방식을 체계화·전문화 하여, 21세기 한국사회에서 5·18의 지향점을 새롭게 다지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이다. 지배 권력과 극우 세력들의 5·18에 대한 반역사적 왜곡과 폄하가 어디에 기인하고 있는가를 냉엄하게 반성하고, 5·18의 나아갈 바를 다시 살펴 찾을 것도 요구받고 있다. 이러한 요구에 부응하여 재단은 기념사업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재정을 안정화하며, 5·18공교육과 민주시민교육 등 5·18 전문 교육기관으로 발전시키고 5·18 연구도 심화시키기 위한 방안들을 모색하고 있다.


※ 『5·18기념재단 20년사』(2014) 발췌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인스타그램
  • 인쇄
Top이동
61965 광주광역시 서구 내방로 152 5·18기념문화센터 1층 5·18기념재단(쌍촌동 1268번지) 전화번호 062-360-0518 팩스번호 062-360-0519